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LH 간부, 뒷돈 받고 매입…세금으로 건설사 수백억"

입력 2021-05-20 19:50 수정 2021-05-20 19:54

정부가 집 사 빌려주는 서민 임대사업…또 LH 비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가 집 사 빌려주는 서민 임대사업…또 LH 비리

[앵커]

오늘(20일)은 뉴스룸이 단독으로 취재한 내용으로 문을 열겠습니다. 정부는 빌라나 오피스텔을 사들여 집을 구하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임대를 해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사업을 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 LH의 간부가 오피스텔 여러 채를 사주는 대가로 건설사로부터 수천만 원의 뒷돈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수백억 원의 세금이 들어간 셈인데, 인기가 없어서 분양이 잘 안 되는 오피스텔을 비싼 값에 사들인 의혹도 있습니다. LH의 감사실은 1차 조사를 한 뒤에 해당 간부의 직위를 해제했고, 조만간 경찰에도 수사를 의뢰할 계획입니다.

먼저,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서민들에게 싼 값에 임대주택을 빌려주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 LH는 수조 원을 들여 민간 주택을 매입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매입 임대 사업'입니다.

올해 사들이는 집만 총 4만4000여 가구입니다.

그런데 이 매입임대사업을 몇년간 담당해온 LH 간부가 건설업자들에게 수천만 원을 받고 주택을 사들였다는 의혹이 나와 감사실 조사를 받았습니다.

[LH 관계자 : 감사실이 조사를 거의 마무리 짓고 인사위원회가 조만간 열릴 것으로 알고 있거든요. 인사위원회 함과 동시에 수사의뢰를 할 거예요.]

LH는 인천본부 주택매입부 A 부장을 이미 직위해제했고 중개업자와 시공사까지 조사를 마쳤습니다.

A부장은 LH 매입임대 공고가 나면 브로커를 통해 건설업체의 미분양 오피스텔 등을 통째로 매입해주고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았단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여기에 들어간 세금만 수백억 원입니다.

미분양 물량을 털어버린 건설사들은 큰 이익을 봤습니다.

LH가 시세보다 비싼 값에 사들였다는 의혹도 나옵니다.

취재진은 A 부장을 만나 반론을 들어보려했지만 LH는 A부장이 취재에 응할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LH 관계자 : 죄송하지만 돌아가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한 사람의 비리가 아니라 조직적인 비리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LH 감사실은 A부장과 업무를 진행했던 다른 간부들은 물론 부산과 대구본부 담당자들까지도 조사했습니다.

[전 LH 매입임대 담당자 : 참고인 조사받(았)고, 인사위원회 하면 저도 밑에 직원 관리 잘못일 수도 있잖아요.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만 했죠.]

LH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도 관련 첩보를 입수해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지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