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의석수 절반' 무게감…힘 실리는 여당 초선들 목소리

입력 2021-05-13 20:05 수정 2021-05-13 21: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는 떠밀린 게 아니란 입장이지만, 박준영 후보자의 사퇴엔 민주당 초선의원들에게서 나온 반대 목소리도 분명 반영됐을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민주당의 의원들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초선인데, 인사뿐 아니라 주요 정책을 두고도 점점 목소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김필준 기자의 보도 다음에 바로 민주당 초선 모임의 간사인 고영인 의원을 연결하겠습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10명이 발의한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입니다.

만 60세 이상의 1가구 1주택 실거주자 중에 소득이 낮으면 종부세를 유예해준다는 내용입니다.

대표발의자는 민주당 초선의원인 김수흥 의원이고, 공동발의자 중 절반이 초선의원입니다.

전날 청와대는 종부세 완화에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호승/청와대 정책실장 (어제 /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종부세 부분은 조금 더 이제 신중을 해야 될 부분이라고 보고 있고요. 왜냐하면 그게 어떤 그 수요나 어떤 과세 형평성 측면에서도 같이 또 강한 고려가…]

그런데 하루 만에 초선의원들 중심으로 종부세를 유연하게 적용해주자는 법안이 나온 겁니다.

장관 후보자의 거취와 관련해서도 초선의원들은 국민의 눈높이를 강조하며 임명 반대를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초선의원 모임인 '더민초'는 어제(12일) 81명 중 40여 명이 참석한 회의에서 "최소한 장관 1명은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강력 권고하겠다"고 밝힌 겁니다.

친문 의원들은 반발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 초선의원님들의 의견들을 저는 존중을 합니다만 그거는 좀 안타까운 게 있더라고요. 보수언론과 야당이 안 된다고 하니까 1명 정도는 탈락시켜야 한다는 접근…]

그러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로 초선의원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진 모양새가 됐습니다.

민주당에서 새 지도부가 들어선 뒤 당과 청와대 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당내 최대집단인 초선의원들의 행보가 변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