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거물 마약상, 구속 전 경찰 간부와 수백 번 통화

입력 2021-03-09 20:25 수정 2021-03-10 18: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내 마약 유통망에서 맨 위에 있는 마약상이 경찰에 붙잡혔단 소식, 어제(8일)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이 거물 마약 사범과 일선 경찰서의 한 간부가 수사 기간 중에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윤정민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6개월간의 추적 끝에 지난달 거물 마약상인 50대 A씨를 구속했습니다.

그런데, 수사과정에서 경기도 한 경찰서 소속 간부와 A씨가 수시로 통화를 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A씨를 쫓는 6개월 동안 이뤄진 통화 횟수만 수백 회에 달합니다.

해당 간부는 과거 마약수사를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의 통화 기록을 고려할 때 일반적인 정보수집활동을 넘어선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A씨 일당이 사전에 수사정보를 제공받아 추적을 피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이 사실을 최근 해당 경찰서가 소속된 경기남부경찰청에 통보했습니다.

A씨는 국내 마약 유통망 최상위에 있는 인물인 만큼, 경찰 수사도 수차례 받았고, 다른 마약 사범들에 대한 정보를 수사기관에 제공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선처를 받기 위해 다른 마약 사범의 정보를 수사기관에 제공하는, 이른바 '야당'으로도 유명했던 겁니다.

해당 사실을 통보받은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들 사이에 실제 수사 정보가 오고간 건 아닌지, 유착이 있었던 건 아닌지를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