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나리가 외국어 영화? 바보같다"…비웃은 미 언론

입력 2021-02-04 21:18 수정 2021-02-05 21:49

"대화의 반 이상 영어 아니라"…외국어 영화 후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화의 반 이상 영어 아니라"…외국어 영화 후보

[2021 골든글로브 후보 발표 :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후보입니다. 미국에서 출품한 '미나리'!]

[앵커]

분명히 미국 영화라고 소개해 놓고 이렇게 외국어 영화상 후보에 올렸습니다. '미리 보는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골든글로브 후보 발표를 놓고 "기이한 결정"이다, 나아가 "바보같다"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다른 곳도 아닌 미국 매체들이 그랬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영화 '미나리' : 미나리는 원더풀(wonderful), 원더풀이란다.]

어디서나 잘 자라야 하는 식물 '미나리', 영화 속 상징처럼 '미나리'는 척박한 곳에서 강인한 생명력을 다퉈야 할 상황에 처했습니다.

덴마크 영화, 이탈리아 영화 등과 함께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오른 '미나리', '미국 영화'라는 표시가 눈에 띕니다.

재미교포 리 아이삭 정, 정이삭 감독의 영화로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의 영화사 플랜B에서 제작했고, 주연이자 공동제작자 스티븐 연도 한국계 미국인입니다.

그러나 골든글로브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대화의 반 이상이 영어가 아니면 외국어 영화"라는 규정에 따랐다지만, 당장 미국 언론들부터 "시대에 뒤떨어진 결정"이라고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타임지는 "가족과 세대 역사, 개척 정신이란 주제는 골든글로브가 늘 받아들여 온 독특한 미국 이야기"라고 지적했고, 뉴욕타임스도 "상을 주관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의 결정에 망신살이 뻗쳤다"고 비판했습니다.

북미에서 이미 20개의 연기상을 받으며 한국 배우 첫 수상을 기대했던 윤여정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는데, 외신들은 이 또한 "가장 큰 실수"라며 후보 5명 모두 백인 배우임을 지적했습니다.

"진보의 길잡이가 되지 못하고, 오히려 한 발짝 뒤로 물러났다" 평가 받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오는 28일 온라인으로 열립니다.

(화면제공 : A24)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