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자녀 의혹' 수사 속도…문체부 관계자 등 소환

입력 2020-09-23 20:56 수정 2020-09-23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자녀 특혜 의혹 등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수사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는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의 비판 이후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은 지난 2011년부터 5년 동안 스페셜올림픽코리아의 회장을 맡았습니다.

발달장애인을 지원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비영리단체입니다.

나 전 의원 딸이 홍보대사로 추천되고 당연직 이사로 선임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3월 나 전 의원 딸이 장관 승인을 받지 않고 이사로 활동했다는 사무 검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주임 검사가 여러 차례 바뀌는 등 수사가 진척되지 않자 나 전 의원을 고발한 시민단체들은 수사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며 비판했습니다.

[안진걸/민생경제연구소장 (지난 18일) : 한 번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고, 피고발인에 대한 소환 수사도 하지 않았습니다. 저희만 무려 6번의 고발인 조사를 당했습니다.]

검찰은 최근 담당 부서를 바꾸고 수사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 관계자를 연이어 소환하고 사무검사를 담당했던 문체부 관계자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자녀 입시비리와 사학 비리 등으로 모두 열 차례 넘게 고발당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참고인 조사와 추가 자료 확보를 이어가며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