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로나는 하나님의 심판" 설교했던 목사도…확진 판정

입력 2020-08-31 20:26 수정 2020-08-31 20:29

설교했던 목사 포함해 교회 관련 확진자 40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설교했던 목사 포함해 교회 관련 확진자 40명


[앵커]

인천의 교회에서도 신도와 그 가족들까지 40명이 감염됐습니다. 이 교회 목사는 설교를 하면서 '코로나19는 하나님의 심판'이라고 하는가 하면 가짜 정보도 말했습니다. 그런데 이 목사도 최근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A목사 : 수많은 사람이 죽어서 안타깝지만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거야. 경고하는 거야, 경고.] 

코로나19 유행이 하나님의 심판이란 겁니다.

인천 서구의 한 교회가 홈페이지에 올린 설교 영상입니다.

'가짜 정보'도 말합니다.

[A목사 : 지금 여러분 QR코드 있잖아, 그거 하면 중국으로 다 정보가 넘어간대요. 나 엊그제 들었어요. 백신을 개발하면 백신을 맞은 사람 그 사람 유전자까지 다 조작할 수 있고 백신 맞으면 절대 안 된다고 또 그렇게 얘기해요. 믿거나 말거나.]

이 설교를 한 목사도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모두 40명입니다.

해당 설교 영상은 지난달 말에 촬영했습니다.

교회는 지난 16일을 마지막으로 대면 예배는 중단했습니다.

교회 측은 코로나19가 하나님의 심판이다는 표현은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