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쏘지 마세요" 애원하는 플로이드…보디캠 추가 공개

입력 2020-08-04 20:52 수정 2020-08-05 10: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 지난 5월 미국에서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조지 플로이드가 숨진 뒤에 미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일어났습니다. 당시 플로이드를 죽음에 이르게 했던 경찰관들의 보디캠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차에 타고 있는 조지 플로이드에게 경찰이 다가가 권총을 머리에 겨눕니다.

플로이드는 울음을 참지 못하고 애원합니다.

[조지 플로이드 : 저를 쏘지 마세요. 어머니를 잃은 지 얼마 안 됐어요.]

하지만 결국 차 밖으로 끌려 나와 수갑이 채워지고,

[경찰 : 저항하지 마.]

[조지 플로이드 : 안 그러고 있어요.]

[경찰 : 저항하고 있잖아!]

경찰차에 태우려 하자 플로이드는 극한의 공포를 나타냅니다.

[조지 플로이드 : 저는 밀실 공포증이 있어요. 죽을지도 몰라요.]

경찰차에 잠시 탔던 플로이드는 다시 길거리로 끌려 나옵니다.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리자 어머니를 외치고 숨을 쉴 수 없다고 절규합니다.

[조지 플로이드 : 숨을 쉴 수 없어요]

죽음을 직감하기도 합니다.

[조지 플로이드 : 난 끝났어. 배와 목이 너무 아파. 숨을 쉴 수 없어.]

플로이드는 잠시 뒤 움직임을 멈췄고,

[경찰 : 돌려 눕혀볼까? (아냐, 그대로 둬.) 섬망 증세(병으로 인한 환각)인지 걱정되는데…(앰뷸런스 불렀잖아.)]

앰뷸런스에 실려 간 플로이드는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화면출처 : 영국 데일리메일(경찰 보디캠 영상))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