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위대 잡으려 연방요원 투입?…미 '과잉 진압' 논란

입력 2020-07-19 19: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벌써 약 두 달째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미국 포틀랜드에선 트럼프 행정부가 시위를 과잉 진압하고 있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소속을 정확히 알 수 없는 사람들이 이렇게 시위하는 시민을 경찰 표식도 없는 차에 태우고 떠나는 영상이 소셜 미디어에 퍼진 겁니다. 연방 정부 소속 요원까지 시위를 잡으려 투입된 걸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거리에 최루탄이 터져 불꽃이 튀고 연기가 자욱합니다.

미국 포틀랜드에서 50여 일째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며칠 전부턴 포틀랜드 경찰과 다른 복장을 한 요원들도 시위 진압에 나섰습니다.

소속이 불분명한 이들이, 한 시위 참가자를 경찰 표식도 없는 차량에 태우고 떠나는 영상이 소셜 미디어에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CNN 등 외신은 연방정부 소속 요원이 투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26일, 트럼프 대통령은 "동상 등 정부 자산을 훼손하면 강한 처벌을 받는다"며 시위대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고,

이후 미 국토안보부를 중심으로 연방정부 인력이 포틀랜드와 워싱턴 등 시위 현장에 투입됐다는 겁니다.

특히 이들이 무차별 체포를 하고, 연행 이유 등을 고지하는 미란다 원칙도 지키지 않았다는 의혹도 일었습니다.

포틀랜드가 속한 오리건주의 엘린 로젠블럼 검찰총장은 이들이 불법으로 체포했다며 소송을 냈습니다.

세관·국경 보호국은 "연방 당국을 공격했다는 첩보가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과잉 진압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화면출처 : 트위터 'matcha_chai')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