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천시 또 늑장대처…1년 전 '붉은 수돗물 파동' 판박이

입력 2020-07-15 20:42 수정 2020-07-16 00: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수돗물 문제, 인천에선 처음이 아닙니다. 1년 전에도 붉은 수돗물이 나와서 26만 가구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당시 인천시는 수질 검사를 해봤더니 문제가 없다고 해서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이런 늑장 그리고 안일한 대응 이번에도 비슷합니다.

이예원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서구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첫 민원이 들어온 건 지난 9일입니다.

이후 14일 오전까지 민원은 23건으로 늘었습니다.

하지만 인천시는 첫 신고 닷새 뒤인 14일에서야 시 홈페이지에 관련 상황을 밝혔습니다.

오늘(15일)까지 주민 민원은 101건으로 늘었습니다.

인천시는 첫 발표에서 잔류염소 농도를 토대로 '수질이 적합하다'며 '생활용수로 문제없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불안감은 커졌고 주민들은 인터넷 카페 등에서 사례를 공유하며 대응했습니다.

인천에서는 지난해 이른바 '붉은 수돗물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이후 인천시는 수질 관리를 개혁하겠다며 상수도혁신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이 위원회에 참여했던 한 인사는 JTBC와의 통화에서 시의 대응이 미흡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유충이 수돗물에서 나오고 있음으로 잔류염소 농도뿐 아니라 여러 지표로 주민들에게 설명했어야 한다"며 "이미 지난해 혁신위에서도 제안했던 내용"이라는 겁니다.

인천환경운동연합도 성명을 내고 시의 대응이 늦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연희/인천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예전하고 똑같이, 나온 문제를 바로바로 처리하지 않고 숨기고 있었던 건 문제가 있던 것 같아요.]

(영상디자인 : 강아람·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