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강력한 유감…모든 사태 책임 전적으로 북측에"

입력 2020-06-16 20:24 수정 2020-06-16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부터 정부의 대응을 좀 알아보겠습니다. 청와대를 먼저 연결하겠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회의가 긴급하게 열렸는데, 끝났죠? 결과부터 전해주십시오.

[기자]

김유근 NSC 사무처장이 약 1시간 전 이곳 춘추관에 와서 회의 결과를 브리핑했습니다. 

우선 북측이 공동연락사무소를 파괴한 것은 "남북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면서 강력한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또 우리 정부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다면서, 향후에도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한다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앵커]

어제(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 톤과는 달라진 것 아닙니까?

[기자]

문 대통령이 어제 대화의 창을 닫지 말 것을 북한에 당부했다는 면에서는 그런 평가도 나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발표 내용과 결이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는데요.

어제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은 남과 북 모두가 충실히 이행해야 하는 엄숙한 약속"이라고 말을 했습니다.

연락사무소 폭파는 엄연한 4.27 합의 파기라서, 오늘부터는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설명인 겁니다.

다만 이번 사안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물을 것인지, 또 북한이 더 나아갈 경우 어느 정도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 등은 오늘 브리핑을 통해 밝히지 않았습니다.

[앵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통일부 관할이잖아요. 통일부도 조금 전에 별도의 입장문을 냈지요. 

[기자]

남북연락사무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이 조금 전 브리핑을 했습니다. 

"그동안 북측의 거친 언사와 일방적 통신 차단에 이은 연락사무소 파괴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경악시켰다"면서 "북측은 이번 행동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경한 어조로 비판을 했는데요.

'응분의 책임'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 될지에 대해서는 역시 통일부도 "검토를 하겠다"면서 말을 아꼈습니다.

윤상현 통합당 의원 등이 '손해배상을 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모든 상황을 열어 놓고 여러 가지 검토해 보겠다"고만 답했습니다.

청와대와 통일부 모두 강경한 목소리를 내면서도 구체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선 일단 함구한 겁니다.

[앵커]

심수미 기자는 청와대에 있으면서 새로운 소식이 있으면 전해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