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호가 될 순 없어' 정종철 "박준형, 곧 김지혜에게 버려질 것"

입력 2020-06-16 15:52

방송: 6월 17일(수)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6월 17일(수) 밤 11시

'1호가 될 순 없어' 정종철 "박준형, 곧 김지혜에게 버려질 것"

정종철이 박준형과 김지혜의 이별을 예고(?)했다.

17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박준형과 김지혜의 절친, '옥동자' 정종철이 집을 방문해 살림 노하우를 전수한다.

김지혜는 개그맨인데 살림하는 남자, 이른바 '개살남'이 열풍이라며 설거지 요정 박준형에게 살림 배우기를 제안했다. 이에 '개살남' 1호격인 정종철을 집으로 초대해 박준형의 요리 실력 업그레이드에 나섰다.

박준형의 개그 파트너에서 최근 '옥주부'로 활약 중인 정종철은 자신만의 특별한 레시피로 금세 비빔국수를 뚝딱 만들어내 요리왕의 면모를 뽐냈다. 이를 열심히 배우는 '갈데렐라' 박준형의 모습에 김지혜는 크게 흡족해하며 폭풍 칭찬, 다시금 조련왕임을 입증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 후 다과 시간을 갖던 세 사람은 '개그콘서트' 시절을 회상하며 추억을 되새겼다. 대화 도중 김지혜는 "사실 박준형이 (나를) 질린다고 차서 한 번 헤어졌었다"고 폭탄발언을 해 스튜디오에 있던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김지혜는 "그때 깨끗이 헤어져줬어야 했다"며 거침없이 발언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를 듣고 있던 정종철은 박준형에게 "김지혜에게 잘하라"며, "언젠간 지혜가 형을 버릴 거야"라고 섬뜩한 예언(?)을 덧붙였다.

한편, 정종철의 의미심장한 발언을 들은 출연자들은 "뭔가 짚이는 구석이 있는 게 아니냐" "결정적인 약점이 있는 것 같다"며 1호 탄생 여부에 궁금증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정종철이 활약한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17일(수) 밤 11시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