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IOC-일본, 올림픽 연기 '합의'…내년 7월 23일 개막 확정

입력 2020-03-31 08:04 수정 2020-03-31 09: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IOC-일본, 올림픽 연기 '합의'…내년 7월 23일 개막 확정


[앵커]

코로나 사태로 1년 미뤄진 도쿄올림픽이 그럼 언제 시작이 될지, 봄이나 가을에 열자는 얘기도 나왔었는데요. 한여름 개최로 어제(30일) 저녁 확정이 됐습니다. 내년 7월 23일입니다. 정확하게 1년이 미뤄져야 원래 대회 계획과 골격이 비슷해져서 추가 비용 규모를 줄일 수 있다는 일본 측의 강력한 요구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의 당초 개막일은 올해 7월 24일.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1년을 미뤄 내년 7월 23일 개막하기로 결정됐습니다.

패럴림픽은 내년 8월 24일 열립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와 일본 정부,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등 4자 간 합의한 내용입니다.

이들은 어제 오후 6시부터 화상 회의를 했습니다.

곧바로 이어진 IOC 임시 이사회가 승인했고, 오후 8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무토 토시로/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 이미 판매된 올림픽 표는 내년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일정 변경으로 올림픽 경기에 참석할 수 없는 경우 표는 환불할 겁니다.]

일본 정부는 올림픽을 내년 봄에 개최하는 방안도 한때 검토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코로나 19가 더 장기화할지 모른다는 우려 때문에 일본 정부가 결국 경기일을 최대한 늦춘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내년 여름에 개막하면 올해 대회 계획과 유사하게 일정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여름 방학 기간이어서 8만 명에 이르는 자원봉사자를 구하기 쉽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