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간담회서 전문가들이 문대통령에게 조언한 것은?

입력 2020-02-25 15:32 수정 2020-02-26 15: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뉴스특보>'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뉴스특보 / 진행 : 전용우


[앵커]

문 대통령이 어제(24일) 청와대에서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 초청 간담회'를 열어 감염병 전문가들로부터 조언을 들었습니다. 이 간담회에 참석한 한림대 의과대 교수인 김동현 한국역학회 회장 연결해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 청와대서 간담회…어떤 이야기 오갔나?

    봉쇄 전략에서 피해 최소 전략으로 옮기라고 조언. 선별진료기관 확대 지정, 대국민 소통 강화 등 요청. 휴교·휴업 등 다중 모이는 장소에 대한 제한. 특정집단에 대한 비난은 이들이 숨게 되어 방역 힘들어져.

 
  • 참석 전문가들이 문 대통령에게 조언한 것은?

    중국 당국에 따르면 확진자 80%가 자기 치료 가능. 경증 환자는 음압병실 등 이용할 필요 없어. 중증 환자 증가 대비해 자원 배분 필요. 경증·중증 환자에 대해 이원화된 지침 필요해.

 
  • 확진·사망 증가세에서 변곡점은 언제?

    위기단계 격상, 정책대응의 방향이 바뀌어야.


(*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