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국 아카데미 '기생충' 호명…외국어영화·각본상 '2관왕'

입력 2020-02-03 21:47 수정 2020-02-07 09:29

한국영화 첫 각본상…외국어영화상은 두 번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영화 첫 각본상…외국어영화상은 두 번째

영국 아카데미 '기생충' 호명…외국어영화·각본상 '2관왕'

[혼자 외롭게 카페에서 보낸 시간이 많았어요. 이렇게 런던 한복판에, 로열 앨버트 홀에 서게 될 날이 올 줄은…]

[앵커]

영화 '기생충'이 또 한번 호명됐습니다. 이번엔 영국의 아카데미 시상식입니다. 영국에선 아직 개봉도 안 했지만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상에 이어서 각본상도 받았습니다.

먼저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전세계 곳곳에 걸린 영화 '기생충' 포스터입니다.

영국에선 나흘 뒤 개봉하는데, 포스터엔 부자와 가난한 자를 상징하듯 위와 아래를 잇는 계단 이미지를 내세웠습니다.

영화 개봉에 앞서 영국 아카데미는 '기생충'을 주목했습니다.

[(외국어영화상 수상작) '기생충']

[(각본상) '기생충']

시상식에서 두번이나 이름이 불린 영화.

봉준호 감독은 수상 소감을 영화 이야기로 채웠습니다.

[봉준호/감독 : 여기 로열 앨버트 홀에도 계단이 되게 많아서 땀이 막 나려고 하는데. 기생충도 계단 얘기예요.]

봉 감독은 "계단을 올라가려 했던 한 가난한 남자가 계단을 오히려 내려가면서 끝나는 이야기"라며 "우리 시대가 담고 있는 슬픈 모습"이라고' 영화를 소개했습니다.

이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가 상을 받은 건 2018년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외국어영화상 수상 이후 두 번째입니다.

각본상은 한국 영화론 처음입니다.

영국 아카데미상은 1947년부터 열리기 시작했습니다.

미국 아카데미상을 미리 점쳐보는 무대로 여겨집니다.

미국 언론은 "미국 아카데미상 수상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고 전했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