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상] 김광현 "같은 팀이라면"…류현진 "최대한 상대하지 않았으면"

입력 2019-12-05 18: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좌완 투수들이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 입담을 뽐냈습니다.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
 
김광현은 2년 연속 최고 투수상을 받았고,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돌아온 류현진은 특별상을 받았습니다.

2년 선후배 사이로 대표팀 에이스 자리를 다투던 두 선수.

이제 나란히 미국에서, 한 선수는 팀을 옮기고 새 출발을 한 선수는 두근거리는 첫 도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김광현 : 현진이 형 보고 '나도 저렇게 던져보고 싶다'는 마음 먹었다. 후회 없이 매 경기 한국시리즈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서 던지겠다.]

[류현진 : 김광현은 한국 최고의 투수다. 미국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이라고 생각.]
 
서로 맞대결을 펼치거나 같은 팀으로 묶인다면 어떨까.

두 선수의 생각은 조금 달랐습니다.

[김광현 : 같은 팀에서 뛴다면 저도 많이 배우고 도움 될 것 같다. 스프링캠프 장소만이라도 같으면 좋겠다.] 
 
[류현진 : 서로 다른 리그로 가서 최대한 상대하지 않았으면 한다. 경기장에서 만나면 부담스러울 것.]

야구 선수라면 누구나 한번쯤 뛰어보고 싶은 꿈의 무대 메이저리그.
  
다가오는 봄에는 세계 최고의 타자들을 상대로 시원한 스트라이크를 꽂는 우리 선수를 보는 즐거움이 두 배로 늘어나길 기대해봅니다.

(JTBC 스포츠문화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