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상] 키만 크고 골만 잘 넣나요? 오세훈의 '비하인드 컷'

입력 2019-11-21 18:20 수정 2019-11-22 15: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대한민국 : 바레인│두바이컵 (11월15일) >

193cm의 큰 키. 그러나 이제 스무살.

이미 20세 월드컵 준우승으로 그 이름은 널리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오세훈.

두 살 많은 형들이 주축으로 있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에선 어떨까요?

예상한 대로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며 높이와 힘으로 활기를 불어넣었습니다.

행운이 따라 골을 넣기도 하고, 또 간결한 패스를 받아 골을 손쉽게 만들기도 합니다.

이어진 이라크전에서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교체투입돼서 1분 만에 헤딩으로 골을 도와주기도 했습니다.

골이 있는 곳에 오세훈이 있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이 뿐일까요?

자세히 보면 오세훈의 참된 가치는 다른 부분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보통 키가 크면 느리고 게으를 수 있다는 생각이 들곤 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많이 뛰면서 전방에서 수비부터 하는 선수.

공을 연결받으면 주위로 향하는 동료에게 다시 공을 건네며 ‘연계’에 중점을 둡니다.

오세훈은 오히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팀에 더 많은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JTBC 스포츠문화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