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길거리서 화장하면"…신학과 교수, 수업 중 성희롱 발언

입력 2019-10-11 20:59 수정 2019-10-11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서울 총신대학교에서 한 교수가 수업 중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입니다. 화장 하는 여성을 매춘부에 비유했는데 저희 취재진이 입수한 음성파일에 이런 내용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교수와 총장까지 공개 사과했습니다. 

오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문제의 발언은 지난 4일, 총신대 신학과 A교수의 교양수업에서 나왔습니다.

이 날 수업에서 헤어롤을 하고 있던 학생을 지적하던 그는 곧이어 여성의 화장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힙니다.

[A교수/총신대 신학과 : 멀쩡한 대낮에 길거리에서 거울을 보고 화장을 하는 게 그게 몸 파는 여자들의 행동이지. 그게 정상인은 아니잖아요.]

외국에 나가면 매춘부로 오해받을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도 합니다.

[A교수/총신대 신학과 : 버스를 한 번 탔는데, 생긴 건 대학생 같이 생겼는데 (화장을 하고 있으니) 매춘을 하는구나. 내가 교수가 아니라면 "돈 1만원 줄 테니까 갈래?" 하고 싶어.]

목사이기도 한 A교수는 곧 공개적으로 사과했지만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한 말이었고 또 1만 원을 준다는 것은 "한국에 온 외국인들이 그럴 수 있다"는 생각에서였단 것입니다.

비판이 커지자 교수는 사과문을 고쳐 다시 붙였습니다.

[총신대 학생 : 좀 착잡하기도 하고, 씁쓸하기도 하고…교수님 말씀하신 것에 대해서. 마음이 좋지만은 않아서요.]

총신대도 오늘(11일) 총장 명의의 사과문을 붙이고, 진상조사를 거친 뒤 징계위원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