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국 장관 "공보준칙 개정, 가족 관련 수사 끝난 뒤 시행"

입력 2019-09-18 15:20 수정 2019-09-18 15: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오늘(18일) 오전 논란이 됐던 '형사사건 공보준칙 개선안', 즉 피의사실 공표에 관련된 개선안을 조국 장관 가족 수사가 마무리된 뒤에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국 장관의 발언부터 들어보시겠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형사사건 수사공보 개선방안은 이미 박상기 전임 법무부 장관께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추진해오던 내용 그대로입니다.  관계 기관의 폭넓은 의견 수렴을 거치고, 제 가족을 둘러싼 검찰의 수사가 마무리된 후에 시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수사팀의 공정한 수사를 최대한 보장할 것이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수사 때문에 수사팀에 불이익을 줄 것이라는 내용의 보도나 소문은 전혀 근거가 없다는 것을 이 자리를 빌려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 조국 "공보준칙 개정, 가족 수사 끝난 뒤 시행"
· 조국 "개정안, 전임 장관이 추진한 그대로"
· 법무부 "공보준칙 개정, 조국 아닌 박상기 지시"
· 민주당 의원들 "공보준칙 개정 오해받기 딱 좋아" 난색
· 나경원 "'셀프 공보준칙' 국민 저항 부딪쳐서 미룬 것"

그런데 조국 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 대한 외압일 뿐만 아니라, 언론 취재를 크게 제약함으로써 일어난 부정적인 요인도 계속 비판의 대상이잖아요. 비판을 주장하는 쪽에서는요. 그런데 법무부는 오해가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어요.

· 초안에 따르면 국민적 관심 쏠려도 수사 진행 알기 어려워
· "검찰 공보준칙 강화"…법무부 초안엔 '모든 사건 비공개'
· 한국당, 여권 검찰 공보준칙 개정에 국회법 개정으로 맞서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방송 : JTBC 전용우의 뉴스ON (14:25~15:50) / 진행 : 전용우)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