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 주치의' 선정까지 번진 논란…청 "조국 개입 없었다"

입력 2019-08-28 20:17 수정 2019-08-28 23: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사무실에서 검찰이 확보한 문건으로 인해서 또 다른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부산대 교수가 대통령 주치의에 위촉되는 과정에 노 원장 자신이 역할을 했다고 적혀 있는 문서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청와대와 조국 후보자는 주치의와 조 후보자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심수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지난 6월 강대환 부산대 교수를 대통령 주치의에 위촉했습니다.

지방 의료인으로서는 처음이었습니다.

당시 청와대는 지역 안배 차원이라면서 "앞으로 지방의 의사들에게 다양한 기회가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어제(27일) 검찰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사무실에서 "노 원장 자신이 주치의 위촉에 역할을 했다'고 적은 문건을 확보했습니다.

청와대는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주치의 위촉은 노영민 비서실장의 업무인데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을 알지 못할 뿐더러 조국 후보자로부터 어떠한 추천도 받은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주치의인 강대환 교수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사실 무근"이라면서 억울하다고 말했습니다.

노 원장은 오늘과 내일 휴가를 내고 병원에 출근하지 않은 채 취재진의 연락에 아무 답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향후 검찰 수사의 향방은 노 원장의 진술에 따라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여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논두렁 시계 보도'가 떠오른다며 검찰을 강도높게 비난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얼마나 모욕을 주고, 결국은 서거하시게끔 만들었습니까? 철저하게 당에서도 그렇고…이렇게 피의사실을 유포하는 자는 반드시 색출하고, 또 그 기관의 책임자까지도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된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도 "압수수색 당일 압수물 내용이 언론에 어떻게 전달됐는지 궁금하다"며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를 비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