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슈퍼밴드' 케빈오&이찬솔 작별인사 "'슈밴' 친구들 많이 사랑해 주시길"

입력 2019-07-08 09: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슈퍼밴드' 케빈오&이찬솔 작별인사 "'슈밴' 친구들 많이 사랑해 주시길"

JTBC '슈퍼밴드' 결선 라운드를 통해 아쉽게 떠난 '애프터문'의 케빈오와 '피플 온 더 브릿지'의 이찬솔이 작별 인사를 전했다.

'애프터문'과 '피플 온 더 브릿지'는 5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 결선 2차전 이후 프로듀서 총점 및 관객 점수 합산에서 각각 5, 6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상위 4팀만이 진출하는 생방송 파이널에는 루시, 호피폴라, 퍼플레인, 모네가 나가게 됐다.

최종 순위를 듣고 감정이 북받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던 '애프터문'과 '피플 온 더 브릿지'의 프런트맨 케빈오, 이찬솔은 아쉬움을 감추지 않으면서도 "'슈퍼밴드'에 남은 우리 친구들 모두 많이 사랑해 달라"고 시청자들에게 당부했다.

케빈오는 "무대보다 그 무대를 위한 과정들이 가장 소중했고 기억에 남는다"며 "아예 기획도 없이 직감을 따라 도전하기도 했는데, 결과를 떠나 시도하는 것 자체가 너무 좋았다. 열린 마음을 갖고 항상 함께 해낸 '슈퍼밴드' 친구들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모든 참가자들에게 애정을 전했다.

이찬솔 역시 "앞으로도 '슈퍼밴드' 참가자들의 음악인생을 응원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많이 응원해 주시면 저희는 꼭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말해 '슈퍼밴드' 이후에도 뮤지션으로 활약할 '음악천재'들에 대한 사랑을 당부했다.

이들은 '슈퍼밴드'를 거창한 프로젝트로서가 아닌, '음악 동료'들과 우정과 친분을 쌓는 계기로 기억했다.

케빈오는 "애프터문 멤버들이 제 무대 액션을 따라 하고, 발음까지 그대로 성대모사를 하며 놀리던 모습이 참 순수하고 재미있는 기억으로 남는다"며 "저는 이미 데뷔한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 출신이어서 여러 가지 부담이 클 때가 많았지만, 다른 참가자들 덕에 그걸 잊고 음악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찬솔은 피플 온 더 브릿지 팀과 함께 한 기억에 대해 "같이 치킨을 먹으면서 '슈퍼밴드'를 TV로 시청했던 때가 많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그는 "TV에 나오는 사람들과 같이 TV를 보고 있는 경험이 흔한 일은 아니니까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생방송으로 진행돼 초대 '슈퍼밴드'를 탄생시킬 JTBC '슈퍼밴드' 파이널 무대는 7월 12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 : JTBC 슈퍼밴드)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