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슈퍼밴드' 모네 팀 "넘치는 에너지로 무대 찢어주겠다"

입력 2019-07-05 09: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슈퍼밴드' 모네 팀 "넘치는 에너지로 무대 찢어주겠다"

JTBC '슈퍼밴드'의 결선 진출 6팀 중 하나인 모네(자이로 홍이삭 김우성 벤지 황민재)는 , '올스타'라고 불리며 화려한 멤버들로 주목을 받았다.

드러머를 제외한 4인은 모두 보컬인 동시에 하나 이상의 악기를 다룰 수 있으며, 본선 라운드에서 전부 프런트맨을 맡은 경험이 있을 만큼 눈에 띄는 멤버들이다. 이들은 결선 1차전에서 6팀 중 유일하게 커버 무대가 아닌 자작곡인 '가져가'를 선보이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프런트맨 자이로는 "이 멤버들이라면 정말 제가 하고 싶었던 트렌디한 팀 사운드를 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저희들 각각의 다양한 매력이 음악 안에 잘 녹아들어 자유롭게 즐기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결선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저마다 개성이 강해 보이는 멤버들이지만, 자이로는 "밤을 새며 다 같이 음악을 만들고, 중간중간 속 깊은 대화도 나누고, 실없이 웃으며 같이 놀았던 기억이 많이 남는다"고 이들 사이에 쌓인 끈끈한 정을 표현했다. 또 "승패와 관련 없이 무대를 즐기려는 마인드가 저희들 모두의 공통점이자 최강의 무기 아닐까 싶다"고 타고난 뮤지션다운 자세를 보였다.

자연주의 보컬에서 로커, 댄서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해 온 보컬 홍이삭은 "'슈퍼밴드'에서 제가 타는 파도가 보시는 분들에게도 아찔한 행복이기를 바란다"며 "이번에 함께 곡을 쓸 때도 동생들에게 어느 때보다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그는 "모네는 어느 팀보다 다양한 스펙트럼과 엄청난 에너지를 갖고 있다"며 "다양한 색채, 그리고 그 색채의 어우러짐이 최고의 경쟁력이다"라고 짚었다.

팀 막내에 해당하는 드러머 황민재 역시 "우리가 추구하는 색깔은 다양성이다. 앞으로 최대한 여러 장르의 음악을 선사해 드리려고 한다"며 "관객들로부터 '모네가 무대를 찢었다더라'는 말씀을 가장 듣고 싶다"고 말했다.

본선 라운드까지 남다른 끼와 활달함을 보여온 바이올린의 벤지는 "모두가 빛나고 멋진 무대를 만들고, 사람들에게 흥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돼 있었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벤지는 "결선 라운드를 준비하며 난생 처음 베이스를 배웠는데, 다른 팀과 달리 우리는 워낙 특이한 구성이라 그만큼 다양한 음악이 나올 수 있음을 느꼈다. 다음 무대도 기대해 달라"고도 당부했다.

보컬 김우성은 "모네는 저에게 그저 워낙 좋아하던 형과 동생들이다. 모이자마자 재미있겠다는 생각부터 들었다"며 즐겁게 결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시청자들에게 '앞으로 모네의 음악이 기대된다'는 반응을 꼭 얻고 싶다"고 결선 2차전을 앞두고 바라는 바를 밝혔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6팀의  진검승부가 될 JTBC '슈퍼밴드' 결선 2차전은 7월 5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 : JTBC 슈퍼밴드)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