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숨진 영아, 반려견 아닌 '방치' 탓 사망…부모 구속영장

입력 2019-06-07 20:41 수정 2019-06-07 22:16

인천 거리서 붙잡혀…"반려견 상처, 사인 아니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천 거리서 붙잡혀…"반려견 상처, 사인 아니다"


[앵커]

인천에서 태어난 지 7개월 된 아기가 숨진 채 발견돼 논란이 일었지요. 부모는 그동안 "반려견이 아기를 할퀴었다", "다음날 자고 일어나 보니 아기가 숨져 있었다" 이렇게 주장했는데요. 경찰은 이들 부부가 아기를 혼자 남겨두는 등 학대해서 숨지게 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20대 초반과 10대 후반의 부부는 결국 오늘(7일) 구속 영장 심사를 받으러 법원에 나왔습니다.

먼저 연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조모 씨 부부는 구속 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차례로 경찰서를 나와 법원으로 향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취재진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처음에 경찰에서 왜 반려견 이런 거짓 진술을 하신 거죠?)…]

경찰은 딸을 집에 혼자 남겨 둬 숨지게 한 혐의로 이들 부부에게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태어난 지 7개월 된 아기는 지난 2일 저녁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외할아버지는 "딸 부부가 연락이 안 돼 집에 가봤는데 손녀가 상자에 담겨 숨져 있었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부부가 아기를 내버려둬서 숨졌다고 보고 5일밤 이들을 인천 부평구의 한 거리에서 긴급 체포했습니다.

시신을 살펴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아기가 반려견이 할퀸 상처 때문에 숨진 것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영장이 발부되면 추가 조사를 통해 아기의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