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문 역할에 '외부기관 인적 관리'…KT 로비 연결고리?

입력 2019-03-26 08:31 수정 2019-03-26 09: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KT가 비싼 자문료를 줘가면서 정치권 인사 등을 로비에 썼다는 주장과 관련해 또 다른 KT 내부 문건이 공개됐습니다. 외부기관 인적 관리가 고문의 역할 가운데 하나였고, 고문 위촉과 계약기간, 자문료까지 모두 회장이 결정하도록 돼 있었습니다.

서복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치권과 경찰, 군 그리고 고위 공무원 출신 인사들로 꾸려진 KT 경영 고문 14명은 모두 합해 20억 원을 자문료로 받아갔습니다.

명단을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황창규 회장이 로비 사단을 구축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KT는 정상적인 자문 계약이란 입장입니다. 의혹의 핵심은 고문의 역할입니다.

고문 중 한 명의 계약서입니다.

한 달에 860여만 원을 받는데 업무에 관해선 비밀을 지켜야 한다고 돼 있습니다.

이번에는 '경영 고문 운영 지침'이란 내부 문건입니다.

"회사가 외부기관의 인적 관리를 요청하면 고문은 성실하게 응한다"는 조항이 눈에 띕니다.

'로비 창구'란 의혹과도 연결되는 대목입니다.

특히, 곳곳에는 '회장'이란 단어가 나옵니다.

고문 위촉에 대한 최종 결정 권한을 갖는 건 물론, 계약 기간과 재계약 여부도 회장이 결정하도록 돼 있습니다.

자문료도 회장이 별도로 정할 수 있고, 차량과 사무공간 제공을 결정하는 것 역시 회장 몫입니다.

고문 운영 전반에 황 회장이 직접 개입할 수 있는 구조였던 것입니다.

이 지침은 2015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돼 있는데 황 회장이 취임한 건 2014년입니다.

불법 정치 후원금과 채용 비리에 이어 고문 위촉과 관련한 배임 의혹까지 KT에 대한 수사가 확대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자료제공 :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