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왜 이래" 인식의 뿌리…'계엄군 투입' 전두환 신군부 취재

입력 2019-03-12 20:28 수정 2019-03-12 22: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JTBC는 전두환씨 재판을 계기로 5·18 당시 광주에 계엄군을 투입한 이른바 '전두환 신군부'를 취재했습니다.

12·12 군사반란 직후에 보안사 앞에서 단체사진을 찍은 이들은 지금 어디에 있을까.

한가운데 전 씨가 있고, 그 옆에는 노태우 씨가 보입니다.

노 씨 옆에 앉은 것은 박희도 당시 1공수특전여단장입니다.

육군참모총장까지 지낸 박 씨는 지금도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지요.

[박희도 : 불순세력이 들어와서 우리도 속았고 광주 시민도 속았지 않았느냐. 이북의 김일성의 그 장난에 같이 속고.]

그리고 맨 뒷 줄에 선 전 씨의 비서실장 허화평 씨는 국과수가 인정한 전일빌딩의 탄흔을 부인했습니다.

[허화평 : 건물의 총탄 보니 비슷하다 이런 소릴 하는데 그거 가지고는 말이 안 되죠.]

5·18 당시 특전사령관이던 정호용 씨는 문을 굳게 닫고 '나는 무관하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정호용 : (과잉진압이 있었다는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과잉진압이고 뭐고 그 부분은 난 관계가 없어요, 광주사태하고는]

이들이 어떤 얘기를 했는지는 뉴스룸 2부에서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