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려가 멍들도록 맞아" 보험사 지점장 '상습 매질' 수사

입력 2019-01-31 20:58 수정 2019-02-01 01:50

"너 잘되라고 때렸다" 폭행 뒤 입막음까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너 잘되라고 때렸다" 폭행 뒤 입막음까지

[앵커]

서울 강남에 있는 보험회사 영업 사원들이 상사인 지점장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한 명씩 지점장실로 불려가서 매질을 당하기 일쑤였다는데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신아람 기자가 직원들을 만났습니다.

[기자]

다리 이곳저곳에 멍이 들어 있습니다.

보험회사 영업 사원 A 씨는 2년 가까이 지점장실에 불려 가 맞았다고 주장합니다.

[피해자 A씨 : 자라든지 안마봉이라든지 도구를 통해서 허벅지나 발바닥, 팔뚝 등을 여러 차례 맞았고 정강이도 걷어차이면서 피가 여러 번 튀겼던 적도 있었어요.]

폭언까지 더하면 거의 매일 당했다고 합니다.

A 씨가 회사를 그만둔 뒤에도 지점장 폭행과 폭언은 이어졌다고 합니다.

[피해자 B씨 : 발바닥은 건강에 좋다면서 맞고 나중에는 주먹으로 때리기 시작하고. 지점장실에 있는 물건들을 집어던진다든지.]

[피해자 C씨 : 사람이 저러다가 죽지 않을까 정도로 화를 내요. 야, 이 XX야. (동료가) 블라우스를 입고 왔는데 팔이 검은 거예요. 옷이 아니고 멍든 거였어요.]

폭력 뒤에는 회유가 이어졌다고 합니다.

[피해자 B씨 : 한 시간 먼저 폭언, 폭행이 있으면 꼭 그 뒤에 한 시간은 너 잘되라고 하는 거다라는 식으로 달래주고.]

대부분 사회 초년생이던 피해자들은 최근에서야 피해 사실을 꺼내기 시작했습니다.

피해자는 전 직원을 포함해 10명에 가까운 것으로 파악됩니다.

회사도 조사에 나서면서 지점장을 물러나게 했고, 피해자 일부를 대신해 경찰에 고발도 했습니다.

현재 지점장은 취재진은 물론 회사 측과도 연락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