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태국 현지공항서 보안요원 뺨 때린 한국인…비판 봇물

입력 2019-01-29 20:53 수정 2019-01-29 23: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태국 공항에서 한국인 여성이 현지 보안요원을 때리는 동영상이 논란입니다. 우리 돈 3만 5000원의 벌금을 내고 풀려났는데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한 여성이 탐지 경보 소리를 무시하고 검색대를 지나갑니다.

공항 보안요원이 막아보지만 막무가내입니다.

여러 차례 손으로 X자를 그려보이며 불쾌감을 나타냅니다.

그러더니 갑자기 몸을 수색하는 보안요원의 뺨을 때립니다.

일행으로 보이는 남자가 막아보지만 분을 못 이긴 듯 계속 X자 표시를 합니다.

지난 26일 밤 11시쯤 태국 수완나품 국제공항 출국장에서 벌어진 일 입니다.

현지언론은 이 여성이 한국 국적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폭행죄 벌금으로 1000바트, 우리 돈 3만 5000원이 부과됐다고도 했습니다.

이번 태국 공항의 조치는 이례적입니다.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공항 내 난동을 부릴 경우 현장 체포가 원칙입니다.

보안요원의 요청에 불응한 채 저항하면 수갑을 채우거나 테이저 건을 사용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공항 측은 자국의 이미지를 고려해 벌금 외 추가 법적 조치 없이 해당 여성을 출국하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공항 난동 사실이 알려지자 비난 여론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여성이 해외에 나가지 못하게 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화면출처 : 카오산TV)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