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관방 '국제법' 운운…한국 대통령 발언 대놓고 비난

입력 2019-01-16 20:58 수정 2019-01-16 23: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의 관방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회견 발언을 "국제법의 대원칙과 다르다"고 비난했습니다. 레이더 조준 문제에서 자신들의 주장이 잘 안 먹히자, 징용 재판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도쿄 서승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스가 관방장관이 일본 TV에 출연해 "한국 대통령의 발언이 국제법과 다르다는 점을 확실히 해두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국가간의 조약은 국가의 모든 기관이 준수하는 것이 국제법의 대원칙이라고도 했습니다.

"징용 판결은 한국정부가 만들어낸 문제가 아니며 정부는 사법부 판결에 관여할 수 없다"는 문 대통령 신년회견 발언을 공격한 것입니다.
  
일본정부 대변인 격인 관방장관이 이웃나라 대통령의 말을 대놓고 비난하는 것은 이례적입니다.   

외교적 협의에 응하라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어쨌든 우리나라로서는 한국 측이 성의를 갖고 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스가 장관은 레이더 조준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과도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이 일본 입장에 선 것처럼 분위기를 잡은 발언입니다.

일본측은 앞서 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양국 국방당국간 협의에서 초계기의 저공비행 때문에 한국측이 위협을 느낀데 대해 일부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측 주장이 잘 먹혀들지 않자 조만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일본이 미국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