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무임승차 말라" 비난 쏟아낸 친박…비박선 '환영'

입력 2019-01-15 20:55 수정 2019-01-15 22:07

민주·다른 야권선 "도로 박근혜당" 비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다른 야권선 "도로 박근혜당" 비판

[앵커] 

황교안 전 총리는 박근혜 정부에서 총리를 지내면서 그 동안의 친박계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죠. 그런데 오히려 친박계를 중심으로 "무임승차하지 말라"는 날선 반응이 나왔습니다. 민주당과 다른 야당들도 "도로 박근혜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친박계 중진들은 황 전 총리를 반기지 않았습니다.

[홍문종/자유한국당 의원 : 이미 당대표 되시고, 대권 후보 다 되셨네… 무임승차 안 된다고 말씀드렸는데]

[정우택/자유한국당 의원 : 친박 이름 앞세우지 마라… 총선 앞두고 부정적 시각을 가진 의원들 상당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던 비박계가 입당을 환영한 것과는 전혀 다른 반응입니다.

[김무성/자유한국당 의원 : 모든 게 박근혜 대통령 책임입니다. 황교안 총리는 거기(탄핵)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역시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진정 어린 사죄나 반성 한마디 없이 마치 개선장군처럼 정치하겠다고 나서고, 결국 도로 친박당인 셈입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 : 국정농단에 저는 상당한 책임이 있다라고 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