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동연 "심재철, 190회·100만건 다운로드…불법자료 반납해라"

입력 2018-10-02 13:21

대정부질문서 답변…"감사관실용 경고 무시"

"업무추진비 감사에서 불법 나오면 일벌백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정부질문서 답변…"감사관실용 경고 무시"

"업무추진비 감사에서 불법 나오면 일벌백계"

김동연 "심재철, 190회·100만건 다운로드…불법자료 반납해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해 "비인가 영역에 들어가서 불법으로 다운로드 받은 자료는 반납해달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190여회 걸쳐 다운로드를 받아서 100만건 이상 다운로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해킹 등 불법적인 방법을 쓰지 않고 정상적으로 접속해 자료를 열람했다'는 심 의원의 발언에 "심 의원께서 불법적으로 얻은 정보를 계속 말씀하고 있다"며 "기재부도 볼 수 있는 권한이 주어져 있지 않은 자료로 극히 일부에만 제한된 자료"라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심 의원 측이 이용한) 그런 루트로 찾아가는데 적어도 6번의 경로를 거쳐야 하고 (파일에) 감사관실용이라는 경고가 떠 있다"며 "그것을 무시하고 들어가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단순한 클릭으로 들어갔고, 감사관실용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는 경고도 없었다'는 심 의원의 지적에는 "그렇지 않다"며 "재정집행 실적은 (파일명의) 괄호에 감사관실이라고 쓰여있다. 감사관실이라고 표시된 것을 본다면 들어가지 않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그러면서 심 의원 측의 자료 접속 경위와 관련해선 "콜럼버스 달걀 같은 것으로 달걀을 세운 것을 보고 누구나 세우는 것"이라며 "발견한 경로와 의도는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사법당국이 밝힐 것이고 그 과정을 통해 다시 접근하는 것을 막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또 '업무추진비를 공개해야 하는가'라는 심 의원의 질의에는 "정보공개법에서 (공개를) 금지하는 8개가 있다"며 "국가안위나 기밀 관련한 사항을 뺀 것은 공개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감사원에 (대통령비서실을 포함한 52개 중앙행정기관의 업무추진비에 대한) 전수 감사를 청구했다"며 "업무추진비 내용은 감사원 감사 결과를 기다리고 저희가 100% 다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나오는 불법에 대해서는 일벌백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