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넷서 버젓이 생중계…'몰카'된 전국 수백개 CCTV

입력 2018-09-10 08: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국 곳곳에 있는 CCTV로 촬영된 불특정 다수의 일상을 실시간으로 인터넷 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후 정부가 여러 대책들을 내놨었는데요. 지금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최하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의 주택가입니다. 옆쪽에 식당이 하나 있는데요. 간판 아래 보안용 CCTV가 설치돼있습니다.

그런데 이 카메라가 비추는 제 모습을 관리자만 보는 게 아닙니다.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누구나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골목길과 대형 쇼핑몰 앞부터 수영장과 학원 등 건물 안까지 보입니다.

전국 수 백개 CCTV가 지금도 불특정 다수의 일상을 생중계하고 있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해외에 서버를 둔 이 사이트의 국내 접속을 2년 전 차단했습니다.

하지만 최근까지도 온라인 커뮤니티엔 화면 속 인물의 외모나 신체를 언급하는 글이 올라옵니다.

우회 통로로 해당 사이트에 접속하는 이용자들이 많은 것입니다.

[김승주/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 현재 쓰고 있는 기술 자체는 너무 쉽게 우회할 수 있어서 문제가 있고요. 좀 더 강도 높은 방식을 정부가 취해야…]

관리자들은 화면이 생중계되고 있다는 사실을 모릅니다.

[A씨/카메라 관리자 : 당황스럽죠 몰랐으니까. 업체에 전화해야 해요, 경찰서에다 전화해야 해요?]

[B씨/카메라 관리자 : 아 그래요? (전혀 모르고 계셨어요?) 네, 전혀 몰랐습니다. 그런 사이트도…]

해당 사이트의 공개 대상은 비밀번호를 바꾸지 않고 사용하는 IP카메라입니다.

IP카메라는 인터넷에 연결해 실시간으로 영상을 송출하기 때문에 비밀번호를 설정하지 않으면 보안에 취약합니다.

하지만 초기 상태 그대로 쓰는 사용자가 많습니다.

[C씨/카메라 관리자 : (비밀번호 따로 설정하셨어요?) 설치한 사람이 알 텐데… 저희가 이런 데 문외한이에요. 솔직히 너무 몰라요.]

[CCTV 판매업자 : 기본적인 패스워드는 정해져 있어요. 0 여섯 개, 1 네 개 이런 식… 웬만하면 바꾸지 말라고 그래요. 잘 안 쓰니까 잘 잊어버리니까…]

실제 한 카메라는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관리자 모드로 접속됩니다.

스피커 모양의 버튼을 누르면 카메라가 설치된 곳의 소리까지 들립니다.

영상 유출과 해킹이 잇따르자 정부는 지난해 말 대책을 내놨습니다.

내년부턴 초기 비밀번호를 단말기마다 다르게 설정하거나 사용자가 바꿔야만 기기가 작동되도록 법도 개정했습니다.

나날이 발전하는 IT 범죄 기술에 대응하기 위해 보안과 규제 수준도 끌어올려야 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