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거봉이 건포도처럼 쪼글쪼글…'과일 무덤' 된 과수원

입력 2018-08-19 21:23 수정 2018-08-20 00: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과수원 현장에도 폭염이 남긴 상처가 심각합니다. 이제 한 달 있으면 추석인데 제사상에 올려야 할 과일이며 채소가 햇볕에 타버려 건질 수 있는 것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라고 합니다.

윤두열 기자가 현장을 나가봤습니다.
 

[기자]

달린 것 보다 떨어진 것이 더 많습니다.

그나마 나무에 열려 있는 것은 성한 것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봄에는 냉해 때문에 열매가 덜 열리더니 여름에는 폭염으로 인한 햇볕데임 현상으로 과수원이 초토화됐습니다.

[김봉호/경북 의성군 단촌면 : 아무리 못해도 180개는 달리는데 건질 수 있는 게 20개 나오겠어요?]

전국 포도생산량의 10%를 책임지는 경북 영천 포도산지는 거대한 포도 무덤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잘 키웠으면 1송이에 5000원은 너끈히 받았을 알 굵은 거봉은 건포도 마냥 작고 쪼글쪼글해졌습니다.

열매가 문제가 아니라 나무들이 이렇게 모두 말라 죽어버렸습니다.

올해 농사는 사실상 끝이 나버린 것입니다.

인건비와 자재비라도 아끼려 올해 수확은 아예 포기하고 내년을 준비하는 곳도 많습니다.

[남병기/경북 영천시 금호읍 : 농사지은 지 25년째인데 올해 처음입니다. 영양제를 좀 치고 해놔야 내년에 꽃눈이 정확히 물고 나오니깐 준비하는 거죠.]

올해 폭염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 면적은 전국에서 3000ha를 넘었습니다.

그 중 절반은 사과와 포도 등 과수농가의 피해입니다.

차례상에 올릴 과일을 없어서 못 구할 판이어서 추석 제수품 공급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