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녹조' 식수원 위협하지만…농사 우려 '보 개방 딜레마'

입력 2018-08-15 21:07 수정 2018-08-16 06: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리고 올해 폭염에 가뭄이 겹치면서 '녹조'도 특히 심합니다. 낙동강 유역에서는 '식수원'까지 위협받고 있습니다. "보를 열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농사를 생각하면 또 그러지도 못하는 상황입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사방으로 둘러봐도 온통 짙푸른 녹색입니다.

마치 잔디밭을 보는 듯 합니다.

물이 보 아래로 떨어지자마자 곧바로 녹조띠가 만들어집니다.

낙동강 창녕함안보의 오늘(15일) 모습입니다.

지난 6일 이곳에서 뜬 물 1㎖당 남조류 세포수가 71만 5993개, 9일에는 51만 7616개가 나왔습니다.

조류경보중 '경계'단계 기준 1만 개의 70배에 이릅니다.

남조류 세포수가 100만 개가 넘어 '조류대발생' 단계가 발령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창녕함안보 아래 취수장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보통 비가 내리면 녹조는 옅어지거나 사라지기 마련인데 이렇게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는데도 보시는 것처럼 강물 색깔은 여전히 짙은 녹색을 띠고 있습니다.

이 물은 바로 옆 취수장으로 들어갑니다.

이곳을 포함해 창녕함안보 인근 7개 취수장에서 끌어온 물을 부산시민과 경남도민이 마시게 됩니다.

이때문에 환경단체 뿐만 아니라 지자체까지 보 수문을 열라고 나섰습니다.

환경부는 우선 어제부터 안동 임하댐과 합천댐의 수문을 더 열었습니다.

하지만 보 문을 여는 결정은 미루고 있습니다.

4대강 사업을 하며 취수구를 높여놔 수위가 낮아지면 강물을 끌어올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지난 겨울 보 문을 열어 농사를 망쳤다는 농민들의 반발도 거센 상황입니다.

[안정순/경남 합천군 청덕면 : 몇천만원 손해 봤으니 지금 생활 자체가 마이너스거든요. 녹조라도 보 개방하는 것 용서 못 합니다. 우리는.]

4대강 사업 이후 올해 녹조가 가장 심각하지만 보 개방 여부를 결정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