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장자연 사망 전' 통화기록 실종…경찰 관계자 위증 정황도

입력 2018-08-13 22:36 수정 2018-08-13 22:40

"조선일보 사장 아들 통화내역 확인 못해" 증언
진상조사단, 당시 수사팀 관계자 '위증' 의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선일보 사장 아들 통화내역 확인 못해" 증언
진상조사단, 당시 수사팀 관계자 '위증' 의심

[앵커]

고 장자연 씨 사망사건 수사와 관련된 속보입니다. 이 사건 수사의 핵심 중 하나는 숨진 장 씨와 관련 인물들 간의 통화내역입니다. 그런데 장 씨가 숨지기 1년 전 통화기록이 통째로 사라진 사실이 진상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또 당시 경찰 수사팀 핵심 관계자가 관련 재판에서 위증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임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09년 3월, 고 장자연 씨가 숨지자 경찰은 장 씨의 1년치 과거 통화내역을 확보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장 씨 사건을 다시 들여다본 과거사위 진상조사단은 이 통화내역이 통째로 없어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장 씨의 성접대 의혹을 밝혀줄 기본 자료가 사라진 겁니다.

경찰이 해당 자료를 확보했다는 기록은 남았지만, 검찰로 넘긴 자료 중엔 통화내역이 모두 빠져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2009년 당시 경찰은 장 씨와 조선일보 사장 아들 방정오 씨의 통화 흔적이 없다며 방 씨를 피의자로 입건하지 않았습니다.

실제 수사팀 핵심 관계자 이 모씨는 이종걸 의원의 조선일보 명예훼손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방 씨와 장씨 사이에 통화한 내역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증언했습니다.

그러나 진상 조사단은 최근 장씨의 동료로부터 "두 사람 사이에 연락이 오갔다고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씨는 JTBC 취재진에 "1년치 통화내역을 다 뒤져도 단서가 나오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진상조사단은 이 씨가 재판에서 위증을 했을 정황이 크다고 과거사위원회에 보고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