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방부 특수단, 세월호 민간인 사찰 기무사 요원 오늘 첫 소환예정

입력 2018-07-31 10:44

세월호 사찰의혹 수사도 급물살…계엄령 문건 실무자들도 재소환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월호 사찰의혹 수사도 급물살…계엄령 문건 실무자들도 재소환 조사

국방부 특수단, 세월호 민간인 사찰 기무사 요원 오늘 첫 소환예정

계엄령 문건 작성과 세월호 유족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국방부 특별수사단(이하 특수단)이 31일 기무사 세월호 태스크포스(TF)에 참여했던 실무자들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단의 한 관계자는 "오늘 기무사 세월호 TF에 참여했던 실무자들을 처음으로 소환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기무사가 구성한 세월호 TF에는 6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 대부분은 지금도 기무사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소강원 참모장(소장)을 포함한 3명은 기무사 현역 장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오늘 소환할 세월호 TF 참여 기무사 요원은 장성급은 아니며 실무 요원들"이라고 전했다.

기무사는 세월호 참사 직후 유족 등 민간인을 사찰했고 여론조작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기무사가 세월호 인양 반대 여론을 조성하고 희생자들을 수장시키는 방안을 청와대에 제안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특수단은 기무사 세월호 TF 실무자들을 상대로 관련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특수단은 한편으로 이날부터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기무사 실무자들을 재소환해 문건 작성 경위 등에 관련해 서로 모순된 진술을 따져 물을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단은 지난주까지 기무사 계엄령 문건작성 TF에 참여했던 실무요원과 간부를 포함해 16명을 소환 조사했다.

재소환 대상에는 문건작성 TF 책임자였던 소 참모장과 문건에 딸린 대비계획 세부자료를 작성한 기우진 기무사 5처장(준장)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단은 소 참모장과 기 처장 등 문건작성에 관여한 이들의 통화내역도 분석 중이다.

특수단 관계자는 "통신기록 조회는 일반적인 수사활동의 하나"라며 "특수단은 다양한 수사기법을 활용해 실체를 규명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