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솜방망이 징계는 그만"…대학원생들, 성폭력 교수 처벌 촉구

입력 2018-05-30 1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솜방망이 징계는 그만"…대학원생들, 성폭력 교수 처벌 촉구

"위계형 성폭력 사건의 가해 교수 상당수는 솜방망이 징계를 받고 여전히 교단에 남아있는데, 왜 피해 학생들만 2차 피해를 두려워하며 대학을 떠나야 하나요. 전국 대학 곳곳에서 이런 상황들이 반복되고 있음에도 교육부는 왜 손을 놓고 있는지요."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은 30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은 문제가 터지면 학교 명예와 평가를 운운하며 일단 덮으려 하고, 교수는 잘못이 드러나도 두세 달 쉬고 버젓이 학교로 돌아오고, 교육부는 이런 대학을 어쩔 수 없다는 듯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피해 사실을 폭로한 학생 대다수는 거대한 교수권력과 맞서 싸울 힘이 없고, 졸업 후 학문공동체에서 손가락질당하는 게 두려워 학업을 포기한다"며 이들이 학업을 무사히 마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교육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한 의혹이 제기된 서울대 사회학과 H 교수가 정직 3개월 징계처분을 받은 데 대해 "전형적인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이러한 관행을 타파하고 상식적인 수준으로 교원 징계 양형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학원생노조는 "대학 내 각종 비위 사건들은 암 덩이를 도려내면 새로운 암 덩이가 자라나듯 가해자 이름만 바뀔 뿐 끊임없이 반복된다"며 "위계 구조를 생산하고 방치해온 대학에도 공동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견에는 고려대 대학원생대책위원회, 서울대 H교수 사회학과대학원대책위원회, 동덕여대 H교수 성폭력 비상대책위원회, 고려대 일반대학원 총학생회,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준비위원회가 함께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