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대 몰카 성차별 수사"…'붉은 옷' 여성 1만명 거리로

입력 2018-05-19 20: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오늘(19일) 만 명이 넘는 여성들이 서울 도심에 모였습니다. 최근 홍대에서 발생한 누드모델 몰카 유출범 수사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서인데요. 모두 분노를 의미하는 붉은 색 옷을 입었습니다. 수사당국에 성 차별 없는 공정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서준석 기자입니다. 
 

[기자]

[편파수사 부당하다 남자들도 체포하라 남자만 국민이냐 여자도 국민이다]

붉은 옷을 입은 여성들이 거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거리에 설치된 보드에는 '성차별 없는 공정한 수사'를 요구하는 메시지가 붙었습니다.

여성들이 거리로 나서기로 한 것은 홍익대학교 미대 누드 모델 몰카 유출범이 12일 만에 경찰에 붙잡힌 이후입니다.

이들은 피해자가 여성이 아니라 남성이라 신속한 수사가 이뤄진 것이라 주장합니다.

[집회 참가자 : (경찰은) 남자가 피해자의 위치에 놓이자 일사천리로 수사를 진행하며 그동안 무수히 많았던 남성 가해자와는 달리 홍대 사건의 피의자를 포토라인에 세우는 등 행태를 보였습니다.]

전국에서 모인 참가자들은 몰카 범죄 등 주로 여성이 피해자인 범죄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 등을 요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