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기정, 임기 막달 지역구 단체에 5000만원 '소나기 기부'

입력 2018-05-01 21:02 수정 2018-06-08 19:32

19대 국회의원 회계보고서 전수조사
낙선·공천 탈락 의원 대부분 '후원금 땡처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9대 국회의원 회계보고서 전수조사
낙선·공천 탈락 의원 대부분 '후원금 땡처리'

[앵커]

자신과 연관된 단체에 기부하는 이른바 '셀프 기부' 논란 등으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물러난지 보름이 지났습니다. JTBC는 이 문제에 한걸음 더 들어가기 위해서 19대 국회의원 회계보고서를 입수해서 전수 조사했습니다.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선관위로부터 6만 6000페이지 분량의 자료를 받아 검토한 내용을 오늘부터 집중 보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오늘(1일) 전해드릴 내용은 이른바 '후원금 땡처리'입니다. 총선은 4월이지만, 의원 임기는 5월 말까지이지요. 바로 이때 낙선하거나 공천을 받지 못한 의원들의 경우에 후원금이 남으면 정당에 인계하거나 국고에 반납해야하는데 거의 모든 의원들이 잔고가 바닥날 때까지 후원금을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는 불법 소지가 큰 경우도, 또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일도 많았습니다. 강기정, 이한구 전 의원은 남은 후원금 수천 만 원을 단체에 기부했는데 법적인 논란이 커보입니다.

먼저 강 전 의원의 경우를 이윤석 기자가 보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광주 북구가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전 의원의 19대 의원 시절 회계보고서입니다.

임기가 한 달도 안 남은 2016년 5월, '나무 심는 사람들'이라는 단체에 세 차례에 걸쳐 모두 5000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이 단체는 2012년 법인 등록 당시 광주 북구가 소재지였습니다.

2015년 6월 동구로 소재지를 옮겼다가, 2016년 6월 다시 북구로 이전했습니다.

대표인 정모 씨의 거주지는 줄곧 광주 북구였습니다.

오래 전부터 강 전 의원과 알고 지낸 사이입니다.

공직선거법상 국회의원은 지역구나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단체에는 기부할 수 없습니다.

단체에 소속된 이들이 해당 의원에 대한 선거권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단체의 설립 당시 강 전 의원은 상임고문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취재진이 광주의 단체 사무실을 직접 찾아가봤습니다.

건물 관리인은 단체 사무실을 강 전 의원이 함께 쓰고 있다고 말합니다.

[건물 관리인 : 거기 나무 심는 사람들이 거기여. 거기가 강기정 의원 사무실이여. 아까 있다가 다 어디 간 모양인데? 그 비서하고 보좌관들 왔다 갔다 해요.]

국세청 자료 등을 확인한 결과, 이 단체는 강 전 의원의 기부금으로 강 전 의원이 기존에 쓰던 사무실을 임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대해 강 전 의원은 사무실에 짐을 맡겨놨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강기정/전 의원 : 한 6개월은 사실은 공짜로 맡아줬어요. 창고 보관료를 줘야 될 거 아닙니까? 그래서 제가 그때 한 400만~500만원을 OOO 사장한테 준 거예요. 제가 거기에서 사람도 만날 때가 있으면 만나고…]

강 전 의원은 광주 지역 선관위에 기부가 가능한지 물어본 이후 기부를 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중앙선관위는 강 전 의원의 기부 과정에 대해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이민규)
(취재지원 : 조보경·홍지용)

+++

<정정 보도>

[원래 문장] 
"강 전 의원은 광주 지역 선관위에 기부가 가능한지 물어본 이후 기부를 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추가 취재 결과 다음과 같이 정정합니다.

[정정 문장]
"강 전 의원은 기부 전에 관할 지역 선관위에 해당 단체 기부가 가능한 지 물어봤고 지역 선관위는 해당 단체가 기부가 가능한 단체라고 답했습니다. 강 전 의원은 지역선관위가 안내한 절차에 따라 기부를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