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중 경제공동위 2년만에 이달 개최…사드보복 해제 논의관측

입력 2018-04-08 16:16

외교부 "한중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 점검, 기업애로 등 논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외교부 "한중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 점검, 기업애로 등 논의"

한국과 중국 간 경제·통상 의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차관급 연례 협의체인 한중 경제공동위원회가 이달 중 2년 만에 재개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우리 외교부와 중국 상무부는 제22차 한중 경제공동위를 4월 중하순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구체 논의 사항에 대해서는 현재 양국 당국 간 협의 중에 있다"면서 "지난해 12월 한중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 현황 점검, 우리나라의 신북방·남방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 연계 구체 협력사업 발굴 방안, 양국의 기업애로 등에 대한 논의가 포함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측에서는 조현 외교부 2차관, 중국 측에서는 가오옌(高燕) 상무부 부부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나설 예정이다. 외교부와 산업자원부 등 관계 부처 당국자들도 참석한다.

한국과 중국은 1993년부터 매년 개최를 원칙으로 양국에서 번갈아가며 경제공동위를 개최해왔다.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둘러싼 갈등이 첨예해지면서 지난해 열지 않았기에 이번 회의는 2016년 4월 서울에서 열린 21차 회의 이후 2년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중국의 사드 관련 보복 조치 해제 문제도 심도 있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외교 소식통은 전했다.

이와 관련,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지난달 30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중국의 단체관광 정상화와 롯데마트의 원활한 매각절차 진행 및 선양 롯데월드 프로젝트 재개,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등에 대해 "관련 사항은 이른 시일 내 가시적 성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측이 공개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