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복기왕 충남지사 예비후보 "충남 위기…양승조, 중앙 지켜달라"

입력 2018-04-04 15: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복기왕 충남지사 예비후보 "충남 위기…양승조, 중앙 지켜달라"

복기왕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4일 당내 다른 도지사 후보인 양승조(천안병) 의원을 향해 "중앙을 지켜 달라"고 말했다.

복 후보는 이날 충남 계룡시 당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충남지역이 위기 상황에 놓인 만큼 정치인들이 역할을 분담해 전략적인 선택을 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충남도당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 추문과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낙마에 이어 전날 구본영 천안시장이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되는 등 잇단 악재로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복 후보는 "천안에 자유한국당 길영환 전 KBS 사장과 이완구 전 총리가 나오려고 한다"며 "천안갑에 이어 천안병까지 재보궐선거가 발생하는 데 대해 당내 깊은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천안갑·병에서 동시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면 자유한국당이 천안에서부터 총력 집중해 지방선거가 흔들릴 수 있다"며 "양 의원과 저는 여론조사 지지율이 비슷해 본선 경쟁력이 충분한 만큼, 양 의원은 4선 국회의원으로서 중앙에서 활약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는 한 명의 승리를 위한 싸움이 아닌 민주당의 승리이자 문재인 정부의 승리가 돼야 한다"며 "'선당후사'의 자세로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