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심위 "공정, 공익, 권익 보호, 신속 심의" 추진

입력 2018-03-15 17: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심위 "공정, 공익, 권익 보호, 신속 심의" 추진 △ (왼쪽으로부터) 심영섭 위원장, 전광삼 상임위원, 강상현 위원장, 허미숙 부위원장, 박상수 위원.


제4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공익 공정, 권익보호, 신속' 등 세 가지를 심의의 기본 원칙으로 정했다. 또 홈쇼핑의 과대광고를 집중 모니터링 하는 등 방송 광고 심의를 보다 강화한다.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은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허미숙 부위원장, 전광삼 상임위원, 심영섭 위원, 박상수 위원 등 방심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4기 방심위의 심의 원칙과 이에 따른 조직 개편안을 밝혔다.

심의 원칙과 관련 강 위원장은 "방심위는 법과 규정에 따라 독립적으로 일해 방심위 본연의 의무에 충실하겠다"며 "4기 방심위 방향은 공정성과 공익을 지향하고 시청자·이용자 권익을 최대한 보장하며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강 위원장은 "방심위는 방송의 내용규제를 통해 방송 공정성을 견인하고 건전한 인터넷 환경 만드는 노력을 하고 있지만 위원회의 활동만으로는 안 된다"며 "시청자와 이용자들의 성숙한 미디어 역량과 방송 통신 사업자들의 적극 협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방심위는 방송·광고 심의를 보다 엄격하게 진행하겠다는 심의 방향도 밝혔다. 전광삼 상임위원은 "일반 프로그램과 특정 기업 이익을 위해 방송되는 프로그램은 구별돼야 한다"며 "소비자들이 물건을 산 뒤에 배신감을 느끼지 않을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질 때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방심위는 최근 미투 보도로 인한 2차 피해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아직 심의 대상이 된 것은 없지만 개인 인권침해 등의 피해를 막기 위해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