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미투' 가해 40명 확인 중…검찰수사 안희정은 내사 종결

입력 2018-03-07 11:50

조민기·이윤택 등 5명 정식수사…13명 내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조민기·이윤택 등 5명 정식수사…13명 내사

경찰, '미투' 가해 40명 확인 중…검찰수사 안희정은 내사 종결

경찰청은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too) 사례와 관련, 전국에서 가해자 40명의 사건을 살펴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까지 미투 폭로로 알려진 유명인 31명과 일반인 9명의 성폭력 가해 여부를 확인 중이다.

이 가운데 대학교수 재직 당시 여학생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배우 조민기씨, 여성 단원을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연극연출가 이윤택씨, 경남지역 극단 대표 조증윤씨(구속) 등 5명 관련 사건은 정식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13명에 대해서는 수사 전 단계인 내사 중이며, 나머지 22명의 성폭력 의혹은 내사 착수에 앞서 기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비서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건도 내사에 착수했으나 이날 검찰이 직접수사 방침을 밝힘에 따라 내사종결했다.

미투 폭로가 계속됨에 따라 성폭력 가해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 영화감독 김기덕씨 등도 수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