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위안부 문제 역사교훈으로 남기기 위한 노력 계속"

입력 2018-03-06 15:40

초등교과서에 '위안부' 표현 4년만에 명시 관련 질문에 대답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초등교과서에 '위안부' 표현 4년만에 명시 관련 질문에 대답

외교부 "위안부 문제 역사교훈으로 남기기 위한 노력 계속"

외교부는 6일 초등학교 사회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표현이 4년 만에 명시된 것과 관련해 "정부는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남기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교과서 표현 명시에 대한 일본 측 입장 표명이 있었는지 묻자 먼저 이렇게 밝힌 뒤 "아직까지 일 측으로부터 특별한 반응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노 대변인은 또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서의 위안부 문제 관련 언급과, 이에 대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의 유감 표명에 대해서는 "3·1절 기념사는 한일 관계에 있어 역사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 양국관계 발전을 도모해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을 다시 한 번 천명한 것이며, 추가로 설명드릴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