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 검사, 진상조사단 출석해 피해 진술…"모든 의혹 조사"

입력 2018-02-04 2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가 검찰에 진상조사단이 꾸려진 지 사흘 만에 첫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사단은 성추행 뿐 아니라 이후 검찰과 법무부의 사건 무마 의혹 등 문제가 제기된 모든 사안에 대해 서 검사의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안태근 전 검사장도 언제, 어떻게 조사를 하게 될지 주목됩니다.

먼저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성추행 진상조사단은 서지현 검사를 피해자이자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앞서 서 검사는 2010년 장례식장에서 발생한 성추행 피해를 폭로하고 가해자로 당시 법무부 간부였던 안태근 전 검사장을 지목했습니다.

이후 부당한 사무 감사를 받고 인사 불이익을 당했다며 추가 피해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에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메일을 보내 피해사실을 알렸지만 제대로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파장이 확산되자 검찰은 지난 1일 진상조사단을 꾸렸고, 사흘 만에 당사자를 직접 불러 조사했습니다.

서 검사가 제기한 모든 의혹에 대해 진술을 들으면서 조사는 당초 예상보다 길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사단은 오늘(4일) 조사 결과를 토대로 서 검사를 다시 불러 진술을 들을지, 이어서 누구를 부를지 등을 정할 방침입니다.

특히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안태근 전 검사장, 그리고 인사 불이익과 관련된 관계자들의 조사 시점과 방식이 어떻게 결정될지도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