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대통령 7시간 행적 덮기' 청와대 회의록 입수

입력 2018-02-01 21:12 수정 2018-02-01 23: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 김영석 전 해수부 장관의 구속 여부가 오늘(1일) 밤 결정됩니다. 그런데 김 전 장관 재임 당시 청와대 내부 회의록을 저희가 입수해서 살펴봤는데 '해수부를 시켜서 대통령 7시간 행적을 조사하지 못하게 하라' 이런 취지의 지시가 수차례 내려간 사실을 찾았습니다. 특조위를 방해하는 활동 뒤에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정황입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김영석 전 장관이 취임한 2015년 11월 청와대 내부 회의록 내용입니다.

이병기 비서실장의 세월호 특조위 관련 지시가 수두룩합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참사 당일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조사 관련입니다.

안종범 경제수석에게 특조위가 대통령 행적을 조사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해수부를 적극 대응시키라는 지시를 내린 것인데 같은 지시가 5차례나 떨어졌습니다. 

특조위 1차 청문회를 앞두고는 조윤선 당시 정무수석에게 "기형적인 특조위를 폐지할 필요가 있다"며 여당과 논의해 추진하라는 지시도 내려옵니다.

우병우 민정수석에게 떨어진 지시는 세월호 참사를 알리려는 전교조 계획의 무력화였습니다.

이런 지시를 받은 수석들은 해수부 등 담당 부처들에게 구체적인 활동을 지시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이에 따라 김 전 장관이 구속되면 이병기 전 실장 등 박근혜 정부 청와대 수뇌부에 대한 세월호 진상규명 방해 혐의 수사도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자료제공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