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영선, 미세먼지 정책대안 친환경 수소전기차 제안

입력 2018-01-22 12:09 수정 2018-01-22 13:02

"박시장이 강남부동산 급등 원인제공했다는 관료들도 있어"
"친문 원조…2012·2017년 대선 때 모든 것 던져 도왔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시장이 강남부동산 급등 원인제공했다는 관료들도 있어"
"친문 원조…2012·2017년 대선 때 모든 것 던져 도왔다"

박영선, 미세먼지 정책대안 친환경 수소전기차 제안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22일 최악의 미세먼지 대책으로 친환경 수소전기차 도입을 제안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서울시를 위한 정책대안을 마련해 공식적으로 제안하는 첫 번째 자리"라며 "친환경차 보급을 통해 미세먼지를 해결하는 수소전기차 대안을 정식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특히 경선 경쟁자인 박원순 시장의 대중교통 무료 대책을 강도 높게 비판해온 박 의원은 이날도 서울시의 미세먼지 저감조치 일환으로 서울시가 시행 중인 대중교통 무료 정책의 실효성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박 의원은 "금년 1월에만 벌써 3회나 경보가 발령돼 이미 150억 원이라는 예산이 허공으로 증발했다"며 "서울시의회에서도 예산한도를 초과해 지속할 수 없기 때문에 정책 방향을 선회해야 한다고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시의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더 이상 해선 안 되고 중단돼야 한다"며 "수소전기차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먼 미래 이야기 같았지만, 지금은 눈앞에 다가온 현실이 됐다"며 수소전기차 전면 도입을 제언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발생량 감축을 위해 2022년까지 친환경 전기·수소차 200만대를 보급하겠다는 종합대책을 발표한 것을 언급, 서울시도 이에 호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는 미래차로 전기차 보급 정책에 집중하고 있는데, 전기차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대량의 안정적 전력공급이 필요하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전력 생산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전기차 보급이 증가할수록 원전을 증설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될 것이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원전 감축 정책과 어긋나는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박 시장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이미 정부 부처에서 우려의 소리가 나온 지 두 달 이상 됐다"며 "그런데 계속 (정부와 서울시간) 엇박자가 나서 집값을 잡는데 굉장한 어려움이 있다는 이야기를 관료들로부터 여러 차례 들었다. 실질적으로 강남 부동산이 들썩이는 원인을 제공했다고까지 분석하는 관료들도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방선거 때 문 대통령 지지층의 마음을 안아야 이길 수 있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2012년 (대선 때) 저는 제 모든 것을 던져서 문재인 후보를 도왔고, 2017년 대선 때도 결정적인 순간 모든 것을 던져 문 후보를 도았다"며 "사람들은 저를 '원조 친문'(친문재인)이라고 부른다"고 대답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