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캐비닛문건 파쇄' 보도 사실 아냐…매월 말 문서정리 절차"

입력 2017-12-18 13: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는 18일 일부 언론이 '청와대가 최근 사무실 캐비닛에 방치된 서류와 문건을 일괄 파쇄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총무비서관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파쇄 지시를 한 것이 아니라 생산문서를 분류 기준에 따라 생산·등록·정리할 수 있도록 안내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회의 참석자들이 열람했다가 회수한 같은 내용의 회의자료 복사본 등은 굳이 쌓아놓을 필요가 없지 않는가"라면서 "그런 서류들을 파쇄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에서 "매월 말 '기록물 점검 및 문서정리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그간 청와대는 정상적인 문서관리시스템 회복을 위해 문서 분류 체계 및 문서관리 방법을 교육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교육의 주요 내용은 모든 생산문서는 업무시스템에 등록하고 단순 참고자료도 정리해 활용하게 한 것"이라며 "이는 생산돼서 시스템에 등록되지 않는 문서가 없게 해 대통령기록물로 이관되지 않는 문서가 없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언론보도 내용 중 '불시점검 차원에서 필요하면 캐비닛을 열어보려고 자물쇠 열쇠를 하나씩 더 복사해 서무직원에게 맡겨두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는 내용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캐비닛에는 '정-부' 사용자가 있고 원래 두 사용자가 동시에 관리하는 게 원칙이지만 부사용자가 열쇠를 분실하거나 가지고 있지 않으면 캐비닛이 방치될 우려가 있어 열쇠를 추가로 복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