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정회 Pick] '국민청원' 눈길…미 '위더피플'엔 황당 청원도?

입력 2017-11-28 08:05 수정 2017-11-28 08:12

당신의 삶을 바꾸는 정치를 위해
국가대표 정치뉴스쇼_정치부회의_평일 저녁 5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당신의 삶을 바꾸는 정치를 위해
국가대표 정치뉴스쇼_정치부회의_평일 저녁 5시

예전같으면 얼굴 한번 보기 힘든 민정수석이 직접 나서서 청원에 답변을 한다는 것 자체가 참 인상적이었는데, 청와대가 국민 청원제도에 큰 관심과 중요도를 두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 (지난 20일) : 어떤 의견이든 국민들이 의견을 표출할 곳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당장 해결할 수 없는 청원이라도 장기적으로 법 제도를 개선할 때 참고가 될 것입니다. 어떤 의견이든 참여인원이 기준을 넘은 청원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정부부처에서 성의 있게 답변해주기 바랍니다.]

사실 게시판에는 터무니 없는 청원글도 심심치 않게 올라오는데, 얼마 전에는 군 위안부를 재창설해달라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습니다. 그리고 현재, 그런 '위안부 재창설 주장'을 한 청원자를 처벌해달라는 '맞불 청원'이 7만 9000여 명의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이밖에 술을 마신 상태에서 범죄를 저지르더라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받지 못하도록 해달라거나 이명박 전 대통령 출국 금지를 요청하는 청원이 현재 많은 동의를 얻고 있습니다. 이국종 교수를 통해 열악한 현실이 알려진 권역외상센터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는 청원은 답변 요건이 이미 충족돼, 청와대가 답을 할 예정입니다.

일각에서는 청와대 국민청원사이트가 집단 압력의 창구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는 게 사실인데요. 청와대가 운용의 묘를 잘 살리는 게 필요하겠죠.

현재 가장 많은 동의를 얻고 있는 청원은 조두순의 출소를 막아달라는 겁니다. 현재까지 57만 명이 참여했습니다.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조두순은 2020년 12월에 출소하는데 재심을 통해서 무기징역으로 처벌해 달라는 겁니다. 당시 검찰은 조두순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지만 법원이 피의자가 술에 취한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상황을 감안해 감형을 했죠.

안타깝기는 하지만 재심은 청와대가 관할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닌 데다 현실적으로는 조두순에 대한 재심이 불가능하다는 게 중론입니다. 청와대가 이런 현실적 한계 속에서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제도는 오바마 전 미 대통령의 백악관 청원사이트 '위더피플'을 벤치마킹했다고 합니다. 현재 백악관 청원 사이트에서 가장 많은 동의를 받은 청원은 트럼프 미 대통령의 납세 정보를 공개하라는 건데, 백악관은 거부하고 있습니다.

앞서 오바마 행정부에서는 다소 황당한 청원에 대해서도 친절히 답변을 해 주목을 받았는데,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데스 스타(Death Star)'를 만들어달라는 청원도 있었습니다. 당시 백악관은 아주 정중하고도 완곡하게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

[영화 '스타워즈']

"은하제국의 비밀병기, 행성 파괴를 전문으로 하는 지름 160㎞의 초거대 무기 '데스스타'를 만들어주세요!"

[과학·우주분과 예산관리 담당자 : 데스 스타를 지으려면 85경 달러 이상이 드는데 정부는 재정적자를 늘리는 게 아니라 줄이려고 노력 중이며 행성 파괴를 지지하지도 않습니다. 우리는 벌써 축구장 크기의 거대한 우주정거장이 있고 레이저를 쏘는 로봇도 갖고 있어요.]

+++

참 친절한 백악관이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