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채용비리, 전수조사라도 해서 진상규명해야"

입력 2017-10-23 2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3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문제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필요하다면 전수조사라도 해서 진상을 밝히라는 지시도 함께 내렸습니다.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랜드에 이어 금융감독원까지, 공공기관 채용비리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회의를 주재하면서 공공기관 채용 전반의 문제를 지적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일부 공공기관에서 드러난 채용비리를 보면 공공기관의 채용비리가 어쩌다 발생하는 예외적인 사건이 아니라 일상화된 비리가 아닌지 의심이 될 정도입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를 해서라도 채용비리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며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 처벌도 지시했습니다.

청탁자와 해당 공공기관 임직원의 처벌은 물론, 당사자의 채용 무효화까지 검토하라는 겁니다.

현재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서는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 7명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의 지시로 사정정국이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발언은 특권과 반칙을 없애야 한다는 의지의 표현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동현·전건구·구본준, 영상편집 : 홍여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