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 "홍준표 수행비서 통신조회, 사찰과 전혀 관련없어"

입력 2017-10-10 16: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군 "홍준표 수행비서 통신조회, 사찰과 전혀 관련없어"


군 당국은 10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수행비서에 대한 군의 사찰 의혹에 대해 '사찰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육군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입장자료에서 "모 매체에서 보도한 자유한국당 대표 수행비서 대상 '통신조회'는 군의 민간인 사찰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육군은 "육군 보통검찰부는 지난 8월 모 사단장의 비위 행위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수사 대상자와 통화한 상대방의 휴대폰 번호 내역을 확인하기 위해 '통신사실 확인자료 제공 요청'을 실시(8월 2일)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때 수행비서인 손모씨의 휴대폰 번호가 포함되어 있어 가입자 인적 사항을 확인한 것이며 이는 통신비밀보호법 및 군사법원법에 근거한 적법한 수사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육군은 "당시 손모씨는 실무적인 업무 협조를 목적으로 10여회 통화(작년 9월∼올해 7월)한 것으로 확인하였으며 범죄 사실과 관련성이 없어 별도 추가 조사는 없었다"고 부연했다.

앞서 홍 대표는 전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페이스북 발언 등을 통해 자신의 수행비서를 대상으로 군·검·경이 통신조회를 했다며 '정치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육군은 "군은 철저한 정치적 중립을 준수하는 한편 범죄 수사시 국민의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관계 법률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남지방경찰청도 이날 "홍 대표 수행비서인 손모씨 휴대전화에 대해 가입자 인적사항 등을 확인하는 통신자료를 조회한 적은 있다"면서도 "진행 중인 사건의 수사 대상자와 통화한 상대방 번호 내역에 손 씨 번호가 포함돼 확인했을 뿐 정치 사찰이 아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