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국정교과서 추진 과정, 매달 박근혜 청와대에 '직보'

입력 2017-08-29 21:30 수정 2017-08-29 23: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교육부는 그동안 국정역사교과서 추진 과정에서 청와대의 지시나 관여가 없었다고 부인해왔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결과, 국정교과서 추진과정을 거의 매달 청와대에 직보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교육부는 적폐청산 TF팀 구성을 검토 중인데 이 사안이 우선 조사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택수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방침은 2015년 11월에 확정됐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교육현장에서 역사 왜곡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한 뒤입니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실이 교육부에 확인한 결과, 2016년 1월부터 올 초까지 1년 동안 모두 11차례 교육부 관계자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에 추진과정을 직접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지난해 11월 현장 검토본 공개와 12월 국정 역사교과서 도입 1년 유예 발표 같은 중요한 시기를 전후해 직보가 있었습니다.

또 편찬기준 사본과 현장 검토본, 최종본 등이 나오면 교육부 관계자가 직접 청와대에 가져가거나 택배로 보내기까지 했습니다.

[김병욱/더불어민주당 의원 : 역사 교과서 국정화 사업에 청와대가 지속적으로 개입했다는 걸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진상에 대해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때입니다.]

한편 김상곤 교육부총리는 최근 간부회의에서 교육적폐 청산을 위한 TF팀 신설 검토를 주문했습니다.

TF팀이 구성될 경우 국정 역사 교과서 추진 배경과 과정 등이 얼마나 상세히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